박성현, 2년 만에 캐나다서 우승 도전
박성현, 2년 만에 캐나다서 우승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성현.경기일보 DB
▲ 박성현.경기일보 DB

세계 여자골프 랭킹 2위 박성현(26ㆍ솔레어)은 2019시즌 목표로 ‘메이저대회 우승 포함 5승’을 내걸었다.

이달 초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AIG 여자 브리티시오픈에서 역전 우승 기회를 놓치면서 박성현은 올해 메이저 우승 달성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시즌 5승 달성 희망은 남아 있다.

박성현은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HSBC 월드 챔피언십, NW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시즌 2승을 거뒀다.

LPGA 투어는 아직도 9개 대회를 남겨두고 있다. 이 가운데 3개 대회에서 우승하면 시즌 5승이 가능하다.

다행히 박성현과 우승 인연이 깊은 대회들이 많이 남아있다. 한 주 휴식한 LPGA 투어는 이제 캐나다로 무대를 옮긴다.

오는 22일(현지시간)부터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로라의 마그나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리는 CP 여자 오픈은 박성현이 2017년 정상에 올랐던 대회다.

박성현은 9월 열리는 인디 위민 인 테크(IWIT) 챔피언십, 10월 열리는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클래식의 ‘디펜딩 챔피언’이다.

박성현이 CP 여자오픈 우승으로 상승세를 타고, 시즌 막판 뒷심을 다시 한번 발휘하는 시나리오를 그려볼 수 있다.

2014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유소연(29)은 5년 만의 타이틀 탈환에 도전한다.

스코틀랜드오픈에서 우승하며 부활을 알린 허미정(30ㆍ대방건설)은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노린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은 메이저 2승 포함 시즌 3승을 달리고 있는 여자골프의 대세로 이번 대회서 4승에 도전한다.

또 이정은(23ㆍ대방건설), 김세영(26ㆍ미래에셋), 김인경(31ㆍ한화큐셀), 전인지(25ㆍKB금융그룹) 등도 출전한다.

이 대회에서 한국인이 우승하면 올해 LPGA 투어 24개 대회 중 절반인 12개 대회를 휩쓸게 된다.

‘캐나다의 자존심’ 브룩 헨더슨이 한국 돌풍 저지에 나선다. 헨더슨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하며 1973년 대회 초대 챔피언 조슬린 부라사 이후 45년 만에캐나다 내셔널 타이틀을 차지한 캐나다 선수가 됐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