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상금 181억 잭팟’ PGA 투어챔피언십 22일 개막
‘우승상금 181억 잭팟’ PGA 투어챔피언십 22일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성재 등 페덱스 포인트 상위 30명 출전…꼴찌도 4억8천만원

우승상금 181억원의 잭팟 주인공을 가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8-2019시즌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이 22일(한국시간)부터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에서 4일간 펼쳐진다.

이 대회는 2018-2019시즌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마지막 대회로 지난 19일 막을 내린 BMW 챔피언십까지 페덱스컵 포인트 상위 30명만 출전하는 PGA 투어 ‘최강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승상금 1천500만달러(약 181억원)에 꼴찌에게도 39만5천달러(4억8천만원)이 주어지는 이번 대회는 한 마디로 ‘돈 잔치’인 셈이다. 우승상금 1천500만달러 가운데 1천400만달러는 우승 직후 지급되고, 나머지 100만 달러는 은퇴 후 연금 형식으로 주어진다.

이번 대회는 새로운 방식으로 진행돼 BMW 챔피언십까지 페덱스컵 1위를 달린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10언더파의 어드밴티지를 안은 채 경기를 시작하게 돼 우승에 가장 유리한 상황이고, 2위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는 8언더파, 3위 브룩스 켑카(미국)는 7언더파를 미리 받고 1라운드에 돌입한다.

또 2016년 챔피언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페덱스컵 순위 5위에 해당하는 어드밴티지 5언더파를 받았으며, ‘디펜딩 챔피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17위로 2언더파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한국 선수로는 3년 만에 투어 챔피언십에 나서는 유력한 신인왕 후보 임성재(21ㆍCJ대한통운)는 페덱스컵 순위 24위로 1언더파의 불리한 상황에서 티샷을 날린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