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신상털기 그만” vs 野 “자진사퇴·지명 철회”… ‘조국 의혹’ 충돌 확전 양상
與 “신상털기 그만” vs 野 “자진사퇴·지명 철회”… ‘조국 의혹’ 충돌 확전 양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野, 자질 검증 뒷전… 가족 사생활 침해 파렴치 공세”
한국 “조국 딸, 정유라보다 심해… 스스로 검찰청 찾아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들이 연일 쏟아져 나오면서, 여야의 대치전선이 더욱 가팔라지고 있는 모습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신상털기식 정쟁을 중단하라’며 적극적인 방어에 나선 반면, 야당은 각종 의혹을 집중 파고들며 자진 사퇴·지명 철회 등을 촉구해 여야 충돌이 확대일로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한국당이 인사청문회를 정쟁의 장으로 완전히 타락시켰다”면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사법개혁 의지와 법무부 수장으로서의 비전을 검증하는 자리이지 가족청문회나 신상털기회가 아니다”고 일갈했다.

같은 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시흥을)도 “한국당 눈에는 조 후보자 동생 부부가 법무장관 후보자로 보이냐”면서 “자질 검증은 뒷전이고 검증 대상도 아닌 가족에 대한 신상털이와 사생활 침해에만 혈안이 돼 있는데 그야말로 파렴치한 정치 공세”라고 비난했다.

민주당은 21일 오후 국회에서 인사청문회 준비 관련 의원총회를 소집하고, 야당의 공세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을 논의할 계획이다. 또 국회 법제사법위원들을 중심으로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과 관련된 ‘팩트 체크’를 병행할 방침이다.

이에 맞서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 및 가족에 제기된 의혹들을 집중 부각하며 압박을 이어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원내대책 및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 연석회의’를 열고 “어린이에게 주식, 부동산, 펀드를 가르치는 것을 동물의 왕국에 비유했던 그가 자녀를 동원해 의혹 덩어리인 사모펀드 투기에 나섰다”며 “과거에 사사건건 주옥같은 말씀을 많이 남겼는데 그대로라면 사퇴는 물론 스스로 검찰청을 찾아야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특히 김진태 의원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 후보자의 딸은 한 번도 시험을 봐서 진학한 적이 없다. 외고는 유학전형 정원외, 대학은 논문으로 수시전형, 의전원은 면접전형으로 각각 입학했다”며 “(최순실의 딸) 정유라 때보다 10배는 더 심하다. 이 정도면 부정 입학 의혹이 충분한 것 아니냐”고 추궁했다.

이학재 의원(인천 서갑)은 국회 교육위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고양병)에게 “외고에 다니는 학생이 인턴 2주를 근무해서, 대한병리학회 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되는 것이 일반적인 일이라고 생각하냐”며 “만약에 위법부당함이 없으면 없는대로 처리하고, 있다고 하면 거기에 따른 입학취소를 시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유 부총리는 “우선 사실확인부터 해야한다”면서 “위법 부당한 점이 있으면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