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주간' 수원화성·화성행궁 등 방문객 3만3천여 명…2주 전보다 90% 증가
'광복절 주간' 수원화성·화성행궁 등 방문객 3만3천여 명…2주 전보다 90%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수원화성ㆍ화성행궁 등을 무료로 개방한 ‘광복 주간(8월12~18일)’에 해당 시설 방문객이 2주 전보다 두 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수원시에 따르면 올해 광복 주간에 무료 개방 시설(수원화성ㆍ화성행궁ㆍ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ㆍ수원박물관ㆍ수원화성박물관ㆍ수원광교박물관)을 찾은 관광객은 3만3천336명으로, 이는 2주 전(7월29일~8월4일)보다 89.9% 늘어난 수치다.

특히 수원화성ㆍ화성행궁 방문객은 1만5천789명으로 2주 전보다 283% 증가했다. 방문객 수 증가율은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방문객 5천282명) 84%, 수원박물관(3천713명) 21%, 수원화성박물관(5천649명) 15%, 수원광교박물관(2천903명) 13% 등이었다.

수원시 관계자는 “3ㆍ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광복 주간을 맞아 수원화성ㆍ화성행궁 등을 모든 국민에게 무료로 개방했다”며 “이를 통해 국민에게 일제강점기 역사를 되새겨볼 기회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