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U-15ㆍ과천 문원중, 추계중등축구연맹전 정상 슈팅
화성시 U-15ㆍ과천 문원중, 추계중등축구연맹전 정상 슈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승서 석관중ㆍSFC U-15 제압…유재준ㆍ심주원 MVP 영예
▲ 제55회 추계 한국중등(U-15)축구대회 화랑리그에서 대회 2연패를 달성한 화성시 U-15팀.

‘신흥 강호’ 화성시 U-15와 ‘전통의 강호’ 과천 문원중이 제55회 추계 한국중등(U-15)축구대회에서 나란히 화랑그룹과 충무그룹 정상에 동행했다.

김태영 감독이 이끄는 ‘디펜딩 챔피언’ 화성시 U-15팀은 21일 오전 11시 경북 영덕군 영해생활체육공원 A구장에서 열린 화랑그룹 결승전에서 김상건, 김범준이 전ㆍ후반 한 골 씩을 기록해 서울 석관중을 2대0으로 가볍게 물리치고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이날 화성시 U-15는 체력 저하에 따른 어려움이 예상됐으나, 경기시작 6분 만에 선제골을 넣으며 쉽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센터라인 부근서 미드필더 김상건이 상대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약 40m 거리에서 오른발 슈팅을 날린 것이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들어가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 미드필드를 장악한 화성시 U-15는 상대의 고공플레이를 골키퍼 봉광현이 잘 처리해내 실점없이 전반을 1대0으로 앞선 채 마쳤다.

후반들어서도 중원에서 우위를 점한 화성시 U-15는 15분 교체 투입된 안영이 3분 만에 상대진영 미드필드 중앙에서 길게 찔러준 볼을 김범준이 골키퍼와 1:1로 맞선 상황서 침착하게 차넣어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화성시 U-15 우승에 앞장선 유재준은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고, 준결승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양유준(7골)은 득점상, 골키퍼 봉광현은 GK상, 김태영 감독과 전홍찬 코치는 지도상을 받았다.

▲ 제55회 추계 한국중등(U-15)축구대회에서 충무리그 정상에 오른 과천 문원중 선수단이 플래카드를 펼쳐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제55회 추계 한국중등(U-15)축구대회에서 충무리그 정상에 오른 과천 문원중 선수단이 플래카드를 펼쳐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또 같은 시간 영해생활체육공원 B구장에서 벌어진 충무그룹 결승전에서는 한정규 감독이 지도하는 과천 문원중이 경기 종료 직전 터진 이현준의 천금 같은 결승골로 분당 SFC U-15를 1대0으로 따돌리고 패권을 안았다.

문원중은 수비에 치중한 SFC U-15를 상대로 우세한 경기를 펼치고도 여러 차례 득점기회를 살리지 못한 채 전반을 0대0으로 마쳤다.

후반들어서도 문원중은 공세를 늦추지 않고 맹공을 퍼부었으나 좀처럼 SFC U-15의 골문을 열지 못해 승부를 연장전으로 넘기는 듯 했다.

그러나 문원중은 경기종료 직전 심주원이 왼쪽 측면을 돌파해 반대편으로 크로스 한 것을 이현준이 오른쪽 골모서리 부근서 잡아 오른발 대각선 슛으로 골문을 갈라 극적인 결승골을 만들어냈다.

이날 우승한 문원중은 결승골을 배달한 심주원이 MVP로 뽑혔고, 손세민이 골키퍼상, 한정규 감독과 강태욱 코치가 지도자상을 수상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