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일산병원, 관상동맥우회술 3회 연속 1등급
동국대일산병원, 관상동맥우회술 3회 연속 1등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대학교일산병원(병원장 이해원)은 최근 건강보험 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고 22일 밝혔다.

관상동맥우회술은 협심증과 급성 심근경색 등 허혈성 심장질환 환자의 관상동맥이 막혔을 때 다른 부위의 혈관을 이용해 막힌 부위를 우회하여 통로를 만들어주는 고난이도 수술법이다.

이번 평가는 심평원이 2017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허혈성심질환으로 입원한 환자에게 관상동맥우회술을 시행한 의료기관 346개 병원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동국대 일산병원은 각 평가부문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아 전체평균 93.51점 보다 높은 95.62점을 기록했다.

평가지표는 수술 건수, 수술시 내흉동맥 사용 비율, 퇴원 시 아스피린 처방률, 수술 후 합병증(출혈, 혈종)으로 인한 재수술률, 수술 후 30일 내 사망률, 수술 후 입원일수 등의 지표를 평가해 1~5등급으로 구분했다.

이해원 동국대일산병원장은 “많은 경험과 노련한 숙련도, 높은 정확도를 바탕으로 3회 연속 관상동맥우회술 1등급을 획득했다.”며, “지역을 대표하는 병원으로서 환자들에게 안전하고 빠른 진단과 치료를 통해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