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영상문화단지 조성 첫발 뗐다
고양영상문화단지 조성 첫발 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기본구상·타당성검토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일자리·방송영상 산업 육성… 관광 활성화 기대

고양시가 국내 최대 규모의 유일한 수상·수중 동시 촬영장 등이 포함된 고양영상문화단지 조성에 나섰다.

고양시는 최근 고양영상문화단지 기본구상 및 타당성검토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해당 사업에 대한 방안 마련에 돌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용역 착수보고회는 고양영상문화단지 조성을 위한 첫 단추로 입지여건분석, 개발방향 및 발전 전략, 교통의 접근성, 토지이용계획, 향후 추진 방향 등에 대한 보고 등이 이뤄졌다.

보고회에는 고양시 환경경제 및 건교위 위원회 의원, 고양방송영상통신산업 위원회 위원, 고양도시관리공사 및 시정연구원, 진흥원 등 관계 전문가 3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방송영상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해달라는 의견과 현재 진입도로에 대한 문제점 및 대안 제시, 국·내외 선도 사례 벤치마킹, 오픈세트장 조성, 젊은이들이 많이 모일 수 있는 콘텐츠 개발과 주민들이 즐길 수 있는 여가시설 확보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고양영상문화단지 조성사업은 10년간 폐정수장으로 방치돼 있던 시설을 리모델링해 추진된다.

수상·수중을 동시에 촬영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고양 아쿠아스튜디오를 포함한 개발제한구역 주변지역에 약 24만7천㎡ 규모로 2023년 부지조성 시작을 목표로 한다.

사업이 완료되면 남양주 종합촬영소가 부산으로 이전계획이 확정돼 2019년 9월까지만 운영함에 따라 수도권 일대 스튜디오에 대한 수요가 급증해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시설로 각광받을 전망이다.

또 이로 인한 일자리창출과 방송영상 산업 육성도 기대된다.

이재준 시장은 “사업지 인근은 예전에 지구레코드사가 있던 곳으로, 옛 추억과 향수를 일으킬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공릉천을 잘 활용해 주민들의 휴식공간과 볼거리가 많은 관광명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