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도시관리공사,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환경 전문가 자문위원 위촉을 통한 전문성 강화”
고양도시관리공사,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환경 전문가 자문위원 위촉을 통한 전문성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도시관리공사(사장 김홍종)는 최근 고양 일산테크노밸리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환경 전문가 3인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하고 공사 환경분야 역량 강화를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위촉된 위원들은 모두 환경부에서 20년 이상 근무하면서 환경관련 분야의 정책 수립 및 집행에 기여한 인물들이다.

공사는 일산테크노밸리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에 따른 전략환경영향평가 및 고양도시관리공사에서 시행예정인 대곡역세권 사업, 창릉 3기신도시 사업 등의 개발사업에서 각종 환경 관련 협의와 평가에 대비해 강화된 전문성을 활용, 환경적 계획 수립 등을 통해 인허가 조기 완료 및 보다 원활한 행정절차 진행을 기대하고 있다.

김홍종 고양도시관리공사장은 “자문위원 위촉은 공사의 역점추진사업인 일산테크노밸리의 환경분야를 대상으로 하고 있으나, 단계적으로 타분야 자문위원회도 확대 구성할 계획”이라며 “각 분야의 전문가들을 초빙해 사업의 특성과 단계에 맞춘 맞춤형 자문을 받음으로써 공사가 추진하는 핵심사업과 후속사업들이 계속해 성공할 수 있는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일산서구 법곳동, 대화동 일대 85만㎡ 규모에 약 7천100억원을 투입, 4차 산업혁명을 위한 신성장 플랫폼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올해 말까지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 2020년 하반기 토지보상 및 실시계획 인가 등 모든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2021년 공사착공, 2023년 사업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