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병아리 돌보는 犬 달이 이야기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병아리 돌보는 犬 달이 이야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병아리 돌보는 개, 달이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방송 캡처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병아리 돌보는 개, 달이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방송 캡처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22일 방송에서는 병아리 돌보는 개, 달이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달이의 주인 최원자 씨는 "다른 강아지들은 병아리를 보면 물기도 하고 짖기도 하는데, 달이는 병아리 별이를 예뻐하고 애지중지한다"고 이야기했다.

달이는 별이의 몸을 핥는 것은 물론 대소변을 뒷처리까지 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별이를 위해 먹는 것을 양보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한준우 동물행동 심리학자는 "내 가족, 내 무리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 양보한다는 것은 가족이 아니면 할 수 없는 것. 주인하고의 유대감 때문이다"이라고 설명했다.

최원자 씨가 "달이한테 특별한 교육을 한 건 없지만, '아기 잘 돌봐야 해' 정도 밖에 한 게 없다"고 말하자 한준우는 "주인하고 대화법이 달이한테 통한 것"이라면서 "달이가 주인의 의도를 깨달은 게 가장 신기하다"고 이야기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