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9 드림락(樂)서’ 지난 23일 강릉에서 힘차게 출발
삼성전자, ‘2019 드림락(樂)서’ 지난 23일 강릉에서 힘차게 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드림락(樂)서’에 참석한 학생들이 삼성전자 직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2019 드림락(樂)서’에 참석한 학생들이 삼성전자 직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와 전국 각 시도교육청과 함께 주최하는 청소년 진로 탐색 프로그램인 ‘2019 드림락(樂)서’가 지난 23일 강원도 강릉에서 힘찬 출발을 알렸다.

지난 2013년 시작해 올해 7회째를 맞는 드림락서는 삼성전자의 대표 사회공헌프로그램 중 하나로, 전국 청소년들에게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된 프로그램으로, 매년 2만여 명의 학생들이 참가한다.

올해는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시작해 10월까지 구미, 광주, 여수, 경주 등 전국을 돌며 총 14회 실시한다. 이날 강릉 행사에는 강원도 내 학생과 교사 등 2천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 드림락서는 삼성전자의 사회공헌 비전인 ‘함께 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 취지에 맞게 ‘ME래 인재 페스티벌’이라는 주제로 진행한다. 학생들은 기술 발전을 통한 미래 사회 변화를 체험하고, 미래의 주인공인 자신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진로 체험 박람회와 토크 콘서트를 결합해 삼성전자 임직원 등 여러 멘토들이 강사로 나선다.

삼성전자 사회공헌단장 박용기 부사장은 “미래사회 주인공인 청소년들이 다양한 꿈을 찾고 그 꿈을 이루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9 드림락(樂)서’에 참석한 학생들이 ‘Real Me 자기탐색존’에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2019 드림락(樂)서’에 참석한 학생들이 ‘Real Me 자기탐색존’에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