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비정규직 근로자 고공 농성 돌입…‘해고자 복직’ 요구
한국GM 비정규직 근로자 고공 농성 돌입…‘해고자 복직’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GM)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고공농성을 시작했다. 

한국GM 비정규직 지회는 25일 오전 4시부터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 정문 앞 9M 높이 철탑에서 해고 노동자 1명이 무기한 고공농성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또 26일부터는 이 해고 노동자와 함께 비정규직 해고 노동자 25명이 이 철탑 아래서 무기한 집단 단식농성을 하기로 했다. 

이들은 군산공장 폐쇄와 법인분리 등으로 부당해고한 비정규직 46명(부평 38명, 군산 8명) 전원 복직을 요구하고 있다. 

또 사측의 불법파견에 대한 재발 방지도 주장하고 있다. 

앞서 2018년 1월 비정규직지회는 협력업체 소속 비정규직 근로자를 불법 파견한 혐의로 카허카젬 사장과 파견업체 사장 등을 고발했지만, 아직까지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