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아침/山村 겨울풍경-김종이
시가 있는 아침/山村 겨울풍경-김종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앙상한 겨울나무등걸에
하얀 눈꽃 피면
깊은 산 계곡에
수정막대 고드름 키 재기 하고

마구간에 매어둔
누우런 황소
온종일
새김질로 아래턱이 부푼다

마루 밑 검둥이
먼 산 위에 뜬
낮달 보고
열없게 짖다가
냐아~ㅁ 하품하며
게으른 낮잠 청하고

양지 바른 디딜방앗간 옆
쌓아둔 볏섬위에 웅크리고 앉아
실눈 뜨고 졸고 있던
얼룩고양이

굴뚝에 저녁연기 피어 오르면
어슬렁 어슬렁
안방 아랫목 찾아 들어
방석 위에 길게 누워
능청을 부린다


<시인 약력> 1932년 경남 진주 출생 / <한국문인>으로 등단 / 창시문학회· 경기시인협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