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 독자위원회] ‘고름 돼지고기 유통’ 파급효과 커… 후속 보도 필요
[경기일보 독자위원회] ‘고름 돼지고기 유통’ 파급효과 커… 후속 보도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돼지열병 비상’ 양돈 농가에 잔반 공급 중단, 음식물쓰레기 처리 문제 관심을
日 경제보복 피해 중소기업 애로사항 청취… 생애주기별 생활체육 다뤘으면
8월 독자권익위원회의가 열린 28일 수원 경기일보사 소회의실에서 위원들이 본보 편집방향에 대해 평가하고 있다.
8월 독자권익위원회의가 열린 28일 수원 경기일보사 소회의실에서 위원들이 본보 편집방향에 대해 평가하고 있다.

8월28일 오전 11시 경기일보 소회의실

<참석자>
위원장
이범관 전 서울지검 검사장

위원
박성빈 아주대 행정학과 교수
형구암 장안대 생활체육과 교수
김덕일 푸른경기21실천협의회 운영위원장

-특집기사 형태로 ‘환경재앙, 함께 막자_물 부족 대한민국 해법은 재활용’ 보도가 있었다. OECD 가운데 인구 대비 물 부족 현상이 심한 나라가 우리나라다. 물 부족을 재활용 측면으로 접근해 해법을 제시할 수 있지만, 훨씬 더 근본적 원인인 물 과다 사용에 대한 이야기가 나와야 한다. 이번 보도에서 물 과다 사용 이야기가 빠져 있어 아쉬웠다.

-‘값싼 고름 돼지고기…불안한 식탁’ 등 구제역 백신을 맞은 돼지에서 외상을 입은 피부나 각종 장기에서 고름이 발생하고, 이 고기가 유통되는 보도가 이어졌다. 이 문제는 정말 심각하다. 국민 건강과 관련된데다 특히 실수요자들에게 엄청난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계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보도해줬으면 좋겠다.

또 아프리카 돼지열병과 관련해 경기도 전수조사 결과, 음성반응이 나왔는데 여전히 문제가 되는 부분은 양돈 농가에 직접 공급되는 이른바 ‘짬밥’이 전면 중지된 것이다. 이 여파로 양돈 농가에 ‘짬밥’을 공급한 경기북부지역 학교와 군 부대에서 음식물 쓰레기 처리 장소가 없어 음식물이 쌓이고 있다. 이러한 문제가 포함된 아프리카 돼지열병 보도가 이뤄졌으면 한다.

-8월 광복절을 맞아 평화의 소녀상을 조명하는 보도가 이어졌는데, 지역 내 시민사회가 평화의 소녀상 건립 등에 대해 어떻게 반응하고 대응하는지 포괄적인 내용을 담은 기사가 나왔으면 좋겠다.

-생활체육과 관련한 내용의 보도가 이어지는 체육면이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 같다. 다만 취재원 등을 만나는 루트가 좁은 것 같다. 대부분이 생활체육 전반을 다루기보다 경기체육회 등의 이야기를 듣고 보도하는 기사가 나오는데, 그러다 보면 한쪽으로 편향되는 보도가 될 수 있다. 플랜을 세우면 좋겠다. 유아체육, 학교, 생활, 노인, 장애인 등 생애주기별로 분야를 나눠 이를 심층 보도해 다뤘으면 한다. 예를 들어, 1~2월에는 유아체육, 3~4월 학교 체육의 문제점을 지적 또는 현황 소개, 5~6월 생활체육 등의 형식을 차용하면 된다. 현재 보도는 유아체육 분야에 맞춰져 있으며 생활체육 분야에 부족한 면이 없지 않다. 지속적으로 나오는 내용 대부분이 경기도체육회 등에서 나오고 있다. 또 기사에 거론되는 학교 내용도 주변에서 나오다 보니 상대적으로 노인이나 장애인 체육은 대회 때가 아니면 다루는 것을 보지 못했다.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해 중소기업들의 수출규제 애로사항이 있는지 살펴야 한다. 또 수출규제뿐만 아니라 최저임금, 주 52시간 근로 등 복합적인 요인으로 지역 내 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을 것 같다. 중소기업들이 어렵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실제로 구체적인 사례가 생겼는지 모니터링 해야 할 것 같다. 실제 현장의 목소리가 듣고 싶다. 또 중국 사드 문제와 미국 자국우선주의와 관련된 현장 목소리도 있었으면 좋겠다.

-8월28일자 5면에 ‘경기도의회, 日 가나가와현 의회 접견’ 기사가 나왔다. 현재 일본 측 의회와 지속적인 교류 움직임이 있는 것 같다. 현재 한ㆍ일 관계와 관련해 도내 지자체와 일본 지자체 간 문제를 양쪽 입장에서 다뤘으면 좋겠다.

-문화면의 경우 각 지역에 문화적 활동 동향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고 있다. 도내 문화 행사를 정리해 보도하는 것도, 지역주민의 문화 관심을 이끄는 데 중요하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된 문제는 스펙이라는 부분으로 접근해볼 필요가 있다. 사실 많은 대학이 경기도에 소재하고 있는데, 대학생, 청소년이 느끼는 박탈감 등 이런 점을 경기일보에서 짚고 넘어가야 한다.

-최근 서울 한복판에서 탈북민 모자가 굶어 죽은 지 두 달 만에 발견되는 비극적인 일이 발생했는데, 경기도가 복지사각지대 사회 안전망을 점검하고 심도있는 역할을 했으면 한다.

-창간 특집기사와 관련해 ‘미세먼지 기사’ 상당히 잘 썼다. 또 지방자치 문제에 상당히 큰 비중을 뒀다. 이 가운데 가장 중요한 부분은 재정 독립 문제다. 재정 독립 문제가 심층적으로 다뤄져야 한다. 스스로 재정 독립을 이룰 수 있는 제도, 지방 재정 확보 방안 등을 검토해 기획기사 보도로 이어지면 좋겠다.

-폐기물 처리 심각한 문제다. 경기일보가 수시로 쓰고 있다. 특히 김포 매립지 등 서울과 경기, 인천 등이 겪는 폐기물 문제를 기획기사로 다뤄 중앙정부에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등 대책 수립이 이뤄질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

정리=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