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경기 위축…수도권 건설계약액 10조원 줄었다
부동산 경기 위축…수도권 건설계약액 10조원 줄었다
  • 권혁준 기자 khj@kyeonggi.com
  • 입력   2019. 08. 29   오후 5 : 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건설계약액수도 3년 연속 감소

부동산 경기가 위축되면서 경기 등 수도권의 건설계약액수가 10조 원 줄었다.

아울러 국내 건설계약 액수도 3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기준 건설업조사 잠정결과(공사실적 부문)’를 보면 작년 건설업계 총 계약액은 255조 원으로 2017년 267조 원보다 4.5% 줄었다.

총 계약액은 2015년 286조를 기록한 뒤 3년 연속 내리막길을 걸었다.

지난해 국내 건설계약액은 230조 원으로 전년보다 11조 원(-4.4%) 줄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06조 원으로 1년 전보다 10조 원(-8.5%) 줄었고, 수도권 이외 지역이 124조 원으로 8천억 원(-0.7%) 감소했다.

국내 건설계약액을 공사종류별로 보면 건축 부문이 71.9%, 토목 16.4%, 산업설비 10.1%, 조경은 1.6% 등이다.

산업설비(7조 6천억 원)와 토목(1조 8천억 원)은 전년보다 증가했지만 건축(-19조원)과 조경(-1조 원)은 감소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국내 건설계약에서 비중이 큰 수도권, 건축 부문, 민간 부문에서 감소가 두드러졌다”며 “정부 부동산 정책 영향 등으로 민간 투자가 위축되면서 건설 계약도 덩달아 위축된 측면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