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최선희 "북미대화 기대 점점 소실…모든 조치 재검토할 상황"
北최선희 "북미대화 기대 점점 소실…모든 조치 재검토할 상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폼페이오 '불량국가' 발언 반박 담화…"북미실무협상 더 어려워져"
"美, 우리의 인내심 더 이상 시험하려 들지 않는 것이 좋을 것"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미국 국무장관의 최근 대북 발언이 북미 실무협상 개최를 더욱 어렵게 만들었다면서 미국을 향해 "인내심을 더이상 시험하려들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 제1부상은 31일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과의 대화에 대한 우리의 기대는 점점 사라져가고 있으며 우리로 하여금 지금까지의 모든 조치들을 재검토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에로 떠밀고 있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최근 폼페이오 장관이 복수의 공개석상에서 북한을 '불량국가'로 지칭한 것에 대한 강한 불만을 표출한 것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7일(현지시간)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미국재향군인회 '아메리칸 리전' 주최 행사에 참석, 연설하고 있다. /연합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7일(현지시간)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미국재향군인회 '아메리칸 리전' 주최 행사에 참석, 연설하고 있다. /연합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27일(현지시간) "우리는 북한의 불량행동이 간과될 수 없다는 것을 인식했다"며 북한 비핵화 견인을 위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재차 거론했고, 지난달 22일에도 과거 미국 정부의 외교정책을 비판하며 "북한 같은 불량국가들"이라는 표현을 썼다.

최 제 1부상은 폼페이오 장관의 이런 발언에 대해 "그들 스스로가 반드시 후회하게 될 실언"이자 "조미(북미)실무협상개최를 더욱 어렵게 만들었을 뿐 아니라 미국인들에 대한 우리 사람들의 나쁜 감정을 더더욱 증폭시키는 작용을 하였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외교수장이 이런 무모한 발언을 한 배경이 매우 궁금하며 무슨 계산을 가지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지켜볼 것"이라며 "끔찍한 후회를 하지 않으려거든 미국은 우리를 걸고 드는 발언들로 우리의 인내심을 더 이상 시험하려 들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달 한미연합군사훈련 종료 이후 북미 정상 간 약속했던 비핵화 실무협상이 재개될 조짐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북한이 다시 한번 대화 교착의 책임을 미국에 돌리는 담화를 낸 배경이 관심을 모은다.

북한의 대미협상 실무 총책임자인 최 제1부상의 담화라는 점에서 북미협상 재개때까지 시간을 벌면서 미국의 대북협상 셈법 변화를 압박하는 차원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6월30일 판문점 북미정상회동에서 2∼3주 내 실무협상 재개에 합의한 데 이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한미훈련이 끝나는 대로 협상에 나설 뜻을 밝혔지만,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

앞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도 지난 23일 담화를 통해 폼페이오 장관을 거명, "조미(북미)협상의 앞길에 어두운 그늘만 던지는 훼방꾼"이며 "미국 외교의 독초"라는 등 강도 높은 비난을 가하고 "제재 따위를 가지고 우리와 맞서려고 한다면 오산"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