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강지환 내일 첫 재판…국민참여재판 의사 확인할 예정
'성폭행 혐의' 강지환 내일 첫 재판…국민참여재판 의사 확인할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 18일 강지환이 검찰 송치를 위해 분당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하고 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씨(본명 조태규·42)에 대한 첫 공판이 2일 열린다.

자택에서 성폭행 혐의로 긴급 체포된 지 약 두 달 만이다.

강씨는 지난 7월 9일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스태프 1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스태프를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및 준강제추행)로 구속돼 7월 25일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술에 취해 아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범행 사실을 부인하다가 7월 16일 구속 후 이뤄진 첫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첫 재판에서는 강씨의 공소사실을 정리하고 국민참여재판 의사 등을 확인하는 절차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강씨가 성폭행 혐의를 인정한 만큼 국민참여재판 의사를 수용할 가능성은 희박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