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교통혁명 GTX-B ‘독 든 성배 될라’] 完. 전문가 제언
[제3의 교통혁명 GTX-B ‘독 든 성배 될라’] 完. 전문가 제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형 일자리·소비 인프라 구축 절실

광역교통망 발달에 따른 인천의 베드타운(Bed Town) 현상을 해결하려면 제조업과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연계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 높은 역외소비율 문제에 대한 대안으로는 해양 자원을 활용한 소비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도시 경쟁력을 높일 필요가 있다.

경인선과 경인고속도로에 이어 제3의 교통혁명으로 평가받는 수도권광역급행열차(GTX) B 개통이 오히려 인천의 인력과 소비 유출을 불러올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전문가들도 대체로 동의한다. 서울이 인천의 경제력을 흡수하는 서울 집중화 현상이 나올 수 있다는 의미다.

전문가들은 산업 구조와 소비 인프라 규모가 다른 서울을 억지로 쫓아가기 보다는 인천의 상황에 맞는 전략을 세워야 광역교통망의 그림자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서울과의 차이를 인정하고, 인천만이 가질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와 소비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는 것이다.

우선 인력 유출에 따른 인천의 베드타운 현상을 막으려면 기존 제조업 기반의 산업 구조에 4차 산업혁명 기술과 같은 첨단 기술을 연계해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내야 한다. 현재 인천시가 추진 중인 산업단지 구조 고도화와 바이오헬스밸리 조성, 인천국제공항을 중심으로 하는 항공정비산업(MRO) 등의 공항경제권 구축은 인천의 미래 먹거리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다. 다만, 이들 사업에 참여하기 어려운 영세 제조업체들을 위한 다양한 기회 마련과 핵심 인재 양성은 여전히 숙제로 남아 있다.

정종우 인천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책임연구원은 “인천은 서울과 비교해 30인 미만의 영세한 기업들이 4차 산업혁명 기술 등을 배우고 받아들일 기회가 많지 않은 상황”이라며 “인천의 영세한 기업들이 정보통신기술(ICT) 등을 체험하고 도입할 수 있도록 컨퍼런스 등의 기회를 많이 만들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이제 ‘양질의 일자리가 먼저냐, 핵심 인재 양성이 먼저냐’라는 탁상공론을 그만할 때”라며 “각종 첨단기술을 익힌 인재를 꾸준히 양성하고, 이들이 인천의 곳곳으로 퍼져 산업 구조를 고도화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인천의 높은 역외소비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는 서울이 갖지 못한 해양자원 등을 활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내항 재개발 등을 통해 해양소비 거점을 만들어 상대적으로 소비 인프라가 부족한 경기도민의 역외소비를 끌어내야 한다는 게 대안으로 꼽힌다.

조승헌 인천연구원 연구위원은 “수도권 제2순환 고속도로를 활용해 ‘경기 북부-인천 연안-경기 서해안권’을 연결하는 해양소비 거점 등을 만들어 경기도민의 역외소비를 인천으로 끌어와야 한다”며 “이를 발판 삼아 서울과 비슷한 수준의 소비 거점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했다.

또 소비를 위해 서울로 빠져나가는 인천시민에 대해서는 인천e음 카드 등 지역화폐를 통한 역내소비 활성화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조 연구위원은 “당장 일어나는 인천시민의 역외소비를 막기 위해서는 지역 화폐 등을 활용한 역내소비를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