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입당원서 허위 작성 ‘강력 조치’… 출마 희망자들 촉각
민주당, 입당원서 허위 작성 ‘강력 조치’… 출마 희망자들 촉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소지 허위기재 등 과열 양상
투표제한 등 권리당원 감독 강화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21대 총선 경선 투표권을 쥔 권리당원 검증을 강화하기로 결정하면서, 경기도 내 출마 희망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진행된 권리당원 모집 과정에서 허위 주소를 기재하는 등 부정 모집 의혹이 불거진 데 대한 후속 조치로 풀이된다.

2일 민주당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허위 거주지 등록 당원에 대한 선거권 제한 근거를 마련한 내용의 당규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은 특정 선거구에 투표할 목적으로 당원명부에 허위로 거주지를 등재했거나 등재된 정보에 대한 당의 사실 확인요청에 응하지 않은 당원에 대해, 공직·당직 선거를 위한 선거인 자격 및 추천을 위한 권리를 제한하도록 규정을 강화했다. 민주당은 해당 당규 개정안을 차기 당무위원회 안건으로 부의할 방침이다.

김경협 경기도당위원장(부천 원미갑)은 “도내 권리당원 검증 과정에서 허수가 있어 걸러내는 중”이라며 “지인을 동원해 당원을 모집하는 과정에서 결제 수단, 주소 등이 잘못 기재되는 경우가 있어 개개인이 당원 입당원서 100장을 들고 와도 실제로는 10장만 입력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은 권리당원 투표와 국민 여론조사를 50%씩 반영해 후보자를 정하고, 지난 7월 말까지 당원으로 가입해 6개월간 당비를 낸 당원에 한해 경선 투표권을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총선 입지자들은 확실한 ‘자기 표’를 확보하기 위해 인적 네트워크를 총동원하는 등 과열 경쟁 양상을 보이기도 했다.

도당 관계자는 “경선에서 권리당원 투표가 절반이나 반영되는 만큼, 총선 입지자들 사이에서 무조건 많이 모아오는 게 좋다는 학습효과가 있다”면서 “이에 따라 주소지를 허위로 기재했다거나, 지인이 허락 없이 몰래 넣었다가 문제가 되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도내 지역구 출마를 희망하는 한 원외 인사는 “경쟁이 치열한 지역구의 경우 권리당원 검증 강화를 우려하는 분위기가 많다”면서 “주민등록상 거주지와 확연히 다르게 주소지를 기입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허수가 걸러지면 해당 지역구 총선 입지자의 경쟁력도 약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