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범수 눈물…"아내 진양혜에 마음의 빚"
손범수 눈물…"아내 진양혜에 마음의 빚"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이 좋다' 손범수가 아내 진양혜에게 진 마음의 빚을 언급했다. 방송 캡처
'사람이 좋다' 손범수가 아내 진양혜에게 진 마음의 빚을 언급했다. 방송 캡처

'사람이 좋다' 손범수가 아내 진양혜에게 진 마음의 빚을 언급했다.

지난달 2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방송인 손범수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진양혜는 "저는 일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지 제가 스타가 되거나 각광받는게 중요하다는 생각은 안 했다. 일에서 만족감을 느끼고 내가 잘 해나가는 마음이 컸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결혼한다고 (직장에서)사표 내라는 말은 안 하셨고 그러지는 않았다. 가장 위 선배님이 '너 운 좋은 줄 알아. 우리 때는 결혼하면 책상 치웠어 너는 그런 이야기는 안 듣잖아' 선배 PD 들이 '너 이제 TV는 끝났어' 등의 이야기를 들었다"고 고백했다.

진양혜는 입사 1년 만에 결혼해 곧바로 임신, 이후 육아와 직장 생활을 병행하다 결국 사표를 냈다.

손범수는 "남자들이 철이 늦게 드는 것 같다"며 "그 당시 흔히 이야기하는 잘 나가는 아나운서고 정신없이 일하던 때였고, 가정을 갖고 남자로서 어깨가 무겁고 자식도 생기고, 부모님에 대한 책임, 양가 부모님에 대한 이런 저런 생각의 폭이 넓어지면서 그게 다 무게감으로 다가오니까. 가장 곁에 있는 아내가 겪고 있는 힘든 무게나 이런 건 정작 헤아리지 못한 것 같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손범수의 아내'라는 것 때문에 방송사 내에서 사실 그 정도로 진양혜가 힘들었는지 나중에 알게 됐다. 많이 미안하다. '내가 얼마나 힘들었는지 아냐고…' 그런데 제가 그걸 일찌감치 헤아리지 못했던 것이 지금도 내내 아내에게 빚이라고 할까"라며 눈물을 보였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