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 도입 여파’ 이달 도내 주택사업 체감경기 올들어 바닥 찍어
‘분양가 상한제 도입 여파’ 이달 도내 주택사업 체감경기 올들어 바닥 찍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 발표로 이달 경기도 내 주택사업 체감경기가 올 들어 바닥을 찍었다.

3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9월 도내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는 59.6으로 전달보다 14.4포인트나 주저앉으며 50선을 기록, 올해 최저치를 나타냈다.

HBSI는 한국주택협회ㆍ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해 공급자(건설사)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이 전망치가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건설사의 비율이 높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이달 전국 전망치 역시 61.7을 기록, 전달보다 6.5포인트 하락하면서 지난달에 올해 최저치를 경신했다. 특히 그간 양호한 주택시장 기대감을 유지했던 서울도 이달 전망치가 62.9로 60선에 머물렀고, 대구와 광주, 세종 등 주택사업 기대감이 있었던 지역도 60~70선에 그쳐 주택사업경기가 급격히 위축될 것으로 전망됐다.

연구원은 “이달 전망치가 전달과 비교해 급하강하면서 가을 주택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주택가격 하락, 거래 감소 등 주택시장 침체가 지속하고 있는 데다 최근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예고로 주택사업 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이달 전국 재개발 수주 전망은 84.3으로 전달보다 소폭(0.8포인트) 올랐지만, 재건축 전망은 79.7로 전달 대비 6.5포인트 하락했다.

주산연은 “재건축 사업장에 대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으로 당분간 사업추진 리스크와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혼란이 발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