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현역 최종평가 앞두고… 중진들 바짝 긴장
민주, 현역 최종평가 앞두고… 중진들 바짝 긴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 정치보다 지역활동 배점 강화·지역주민 여론조사 반영
“지역 인지도 높이자” 중진들 물갈이 우려 속 지역구로 발길

더불어민주당이 제21대 총선 공천 과정에 반영할 국회의원 최종평가 시행 방침 중 지역활동 배점 등을 강화하면서, 상대적으로 중앙정치에 주력하는 중진급 의원들이 ‘물갈이’ 가능성에 신경을 바짝 세우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현역 의원 평가의 중간평가와 최종평가를 각각 45% 대 55%의 비율로 합산해 결과를 산정하는 만큼, 최종평가가 갖는 영향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3일 민주당에 따르면, 중앙당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는 지난해 6월부터 오는 10월까지의 활동 사항을 바탕으로 11월4일부터 ‘제20대 국회의원 최종평가’를 실시한다. 당은 이후 12월 하순께 최종 심사 및 평가를 내릴 계획이다.

당은 이번 국회의원 최종 평가에서 일부 시행세칙 개정을 통해 실질적인 당선 가능성을 평가해나갈 방침도 세웠다. 당초 중간평가에서 실시했던 항목평가 중 250점 배점의 지역활동 평가 항목을 300점으로 대폭 상향시키고, 권리당원 수와 당비납부액 증감률을 평가했던 기존의 평가항목을 당원 소통과 당의 민주적 운영에 대해 평가하는 것으로 수정했다.

특히 권리당원 여론조사 결과를 반영했던 지역활동 중간 평가와 달리, 최종 평가에서는 지역유권자 여론조사(안심번호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만큼 현역 의원들의 지역 인지도와 경쟁력이 더욱 중요해질 전망이다.

당은 이달 내 당 소속 국회의원 보좌관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고, 이같이 수정된 국회의원 평가 시행세칙을 보고할 계획이다. 이 밖에 당은 차기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할 수 없거나 출마할 의사가 없는 의원들을 조사할 계획이다.

도내 한 중진 의원 측 관계자는 “이번 최종평가에서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를 반영하는 것은 총선을 앞두고 실제 당선 가능성을 가늠하기 위한 성격이 짙다”면서 “국정감사 전에 지역을 많이 내려가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다른 관계자도 “중진 의원들은 경험이 많은 보좌진들이 지역 활동을 대신 뒷받침하는 보완책이 있긴 하지만, 불리한 면이 있는 것은 맞다”면서 “또 중앙 직책을 맡고 있거나 지역구가 멀리 있는 의원 등을 배려하는 개선 사항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