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는 문화유산] 효령대군 영정
[빛나는 문화유산] 효령대군 영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령대군 영정은 조선 태종의 둘째 아들인 효령대군(1396∼1486)의 초상화다. 가로 70㎝, 세로 90㎝의 작은 규모의 작품으로 과천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이다.

효령대군은 태종의 둘째 아들로, 세종대왕의 형이다. 효성이 지극했으며, 독실한 불교신자로 불경의 간행과 원각사 창건에 참여했다.

그림은 황색의 관모를 머리에 쓰고, 붉은색 홍포를 차려 입고 의자에 앉아 정면을 바라보고 있는 전신좌상이다. 얼굴은 정면을 향하고 있어 다른 부분의 표현보다 중요한데, 여기서는 약간 도식적이고 미숙하게 처리된 감이 있다. 코와 입술은 윤곽을 묘사하는데에는 신경을 썼으나 수염의 표현은 세밀하지 않으며, 또한 무언가를 잡고 있는 오른손의 형태도 불완전하다. 모자와 허리띠, 옷의 무늬 등에는 금칠을 했는데 무게감을 실으려 고심한 흔적이 보인다.

화면이 다소 거칠고 정교하지 못한 것은 조선 전기의 초상화에서는 보기 어려운 모습으로 여러 번 옮겨 그린 탓으로 보인다. 이 그림은 몇 번 옮겨 그린 중모본이기는 하지만 조선 전기의 초상화가 거의 전해오지 않는 현 시점에서 소홀히 해서는 안될 작품이다. 현재 그의 초상화는 관악산 연주암에 보존되고 있다. 문화재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