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지역 창업 지원할 펀드 3년간 625억원 조성
도시재생지역 창업 지원할 펀드 3년간 625억원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재생 지역의 청년 창업, 중소·벤처기업 등을 지원할 펀드가 3년간 600억 원 이상 마련된다.

이를 통해 기금을 투자받은 중소ㆍ벤처기업이 성장해 지역 내 일자리를 창출하고, 발생수익을 지역에 재투자하는 경제 선순환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주택도시기금(도시계정)에 민간투자금을 더해 3년간 총 625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 모태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이 펀드는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에 있는 청년 창업, 중소ㆍ벤처기업 등을 지원해 이들 기업이 지역 내 일자리를 창출하고 수익을 다시 지역에 재투자하는 ‘선순환’을 유도하자는 취지다.

올해의 경우 주택도시기금 200억 원, 민간 투자 50억 원으로 최소 250억 원의 자(子)펀드가 조성된다.

국토부는 이달 중 한국벤처투자를 통해 모태펀드 내 도시재생 계정을 신설하고, 10월 운용사 모집공고와 심사를 거쳐 11월 자펀드 운용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운용사 모집 요강은 다음 달 한국벤처투자 홈페이지(www.k-vic.co.kr)에 공고된다.

김이탁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도시재생 모태펀드를 활용해 청년창업, 새싹기업(스타트업) 등을 지원·육성함으로써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