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보건환경연구원, 추석 성수식품 839건 안전성 검사…부적합 9건 적발
도 보건환경연구원, 추석 성수식품 839건 안전성 검사…부적합 9건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추석을 앞두고 시중에 유통 중인 제수용 식품과 농수산물에 대해 안전성 검사를 실시해 9건의 부적합 식품을 적발했다고 8일 밝혔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추석 연휴에 앞서 지난달 12일부터 이달 4일까지 추석선물용 제수용 식품 및 농수산물 839건을 대상으로 중금속, 잔류농약, 식중독, 방사능 등 ‘위해우려 항목’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했다. 이번에 적발된 식품의 부적합 항목은 잔류농약 기준치 초과 7건, 대장균 부적합 1건, 총산 기준치 미만 식초 1건이다.

열무(1건), 엇갈이배추(2건), 파(1건), 참나물(1건), 셀러리(1건), 상추(1건)에서는 잔류 기준치를 초과하는 농약이 검출됐다. 특히 상추는 제초제 성분인 메타벤즈티아주론이 기준치(0.01㎎/㎏)의 9배인 0.09㎎/㎏이 검출됐다. 또 즉석 섭취 식품인 생 깻잎무침 1건에서는 기준치 초과 대장균이 검출됐고, 수제 사과식초 1건은 총 산 함량 기준 미달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적발된 부적합 식품을 압류·폐기하고, 관할 시·군 자치단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윤미혜 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민족 최대명절인 추석을 맞은 도민들의 식탁에 부적합 식품이 오르는 것을 막고자 검사를 실시하게 됐다”면서 “연휴기간 비상근무 및 24시간 비상연락체계 유지를 통해 식품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