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사업자-주민 갈등… 김포한강시네폴리스 또 ‘난항’
새 사업자-주민 갈등… 김포한강시네폴리스 또 ‘난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자 감정평가사 선정 통보에 주민들 “협의 없이 일방적 행동” 반발
비대위 총회 개최, 이주·생활대책 선행 등 요구 불이행땐 평가 거부 선언

김포한강시네폴리스 개발사업의 새로운 민간사업자가 선정됐지만, 주민과의 협의 등 소통부재로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

10일 김포시와 한강시네폴리스 주민비상대책위원회 등에 따르면 대체 출자자 공모에서 새 사업자로 선정된 IBK/협성건설컨소시엄은 지난 6월 도시공사와 사업변경 협약과 주주간 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8월에는 주주총회를 열어 대표이사 등의 임원 변경등기까지 마쳤다.

그러나 정작 주민과의 협의에서는 갈등만 쌓여가고 있다. 사업의 실질적인 추진을 위해선 핵심 절차인 토지주 등과 토지보상에 대한 접점을 찾아야 함에도 각종 의혹만 커지고 있는 것이다.

실제, 새 민간사업자로 채워진 ㈜한강시네폴리스개발측은 새롭게 감정평가를 해서 보상하겠다는 방침으로 지난 달 19일 주민비대위측에 감정평가사를 선정할 것을 통보했다. 감정평가에 대한 사전협의없이 감정평가사를 선정하라는 시행자측의 일방적 통보는 결국 화를 불렀다.

주민비대위는 시행자측의 통보에 따라 지난 달 31일 고촌농협 장곡지점에서 주민총회를 열었지만, 주민들은 거센 반발과 함께 산업단지지구지정 해제를 의결하고 말았다.

사업부지 주민 433명 중 236명의 동의서와 위임장을 받아 주민의 뜻을 대변하고 있는 비대위의 이날 총회에는 130여 명의 주민이 직접 참석했고 나머지 100여 명의 회원은 사무실 방문과 유선상으로 감정평가에 앞선 선이행조건을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주민들은 감정평가에 앞서 감정평가기준을 먼저 발표하고 ▲보상협의회 이행 ▲이주대책 및 생활대책 등이 확정되지 않으면 감정평가 자체를 거부하겠다고 선언했다.

특히 올 12월31일까지인 시네폴리스사업의 기간연장을 반대하며 경기도 등 상급기관에 ‘산업단지 해제요청서’를 보내는 등 산업단지지구지정 해제를 위해 투쟁하기로 의결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토지보상을 하려면 우선 감정평가에 앞서 보상협의회를 열어 감정평가기준 등을 제시하고 주민 동의를 구하는게 순서 아니냐”며 “시와 도시공사, 새 민간사업자들은 올 연말로 사업기간이 만료돼 시간적으로 ?기다보니 동의서 숫자를 채워 강제수용쪽으로 몰아가려는 것 같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시행자측이 8월19일 문서를 보낸 것은 8월초 시행자측의 최종 변경등기가 완료됐고 명절도 얼마 남지 않아 인사차원에서 보내드린 것이었다”며 “명절 이후에 과거와 같은 방식이 아닌 주민이 납득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머리를 맞대고 실질적인 보상협의회 등 모든 보상절차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포=양형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