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객선 공짜 백령·연평行 매진… 섬 주민, 추석 고향길 ‘고행길’
여객선 공짜 백령·연평行 매진… 섬 주민, 추석 고향길 ‘고행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객 몰려 ‘원거리 항로’ 동나
인천시 ‘선심성 정책’ 부작용 지적
귀성객 배편확보 대책마련 시급
논란일자 뒤늦게 대안 모색 급급

인천시의 추석 연휴기간 ‘연안여객선 무료운임제도’로 인해 섬 주민들이 표를 구하지 못하고 있다는 보도(본보 9월9일자 9면 보도)와 관련,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0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지난 8월 12일 예매를 시작한 연휴기간(9월11~15일) 백령·연평 등 원거리 항로 여객선표가 모두 매진됐다.

인천시가 섬 관광 활성화와 교통편의 증진을 목적으로, 명절기간 인천지역 섬으로 향하는 여객선 운임을 전액 지원하고 있어 관광객이 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추석연휴 기간에도 도서주민뿐 아니라 관광객이 인천 10개 항로를 운항하는 여객선 18척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명절 기간 귀성길에 섬주민과 가족이 배표를 구하지 못하고 있어, 이에 대한 해결책을 마련해달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연평도 주민 A씨(56)는 “온 가족이 모여야 할 명절에 배표 구하기가 어려워 고향(섬)으로 오지도 못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섬 주민들이 먼저 배 표를 구할 수 있게 수요조사를 한다고 하지만, 주민 대다수가 고령자이다 보니 이런 정책을 모르고 넘어가는 경우가 다반사”라고 토로했다.

이어 “근본적으로 섬주민들이 배편을 확보할 수 있도록 명절기간만이라도 섬 주민과 관광객의 운임 지원을 달리하든가 하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이처럼 섬 주민들의 민원이 이어지자 옹진군도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하지만, 시의 정책사항이므로 자체 해결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군 관계자는 “주민 민원이 있어, 선사와 협의 등을 통해 추가 배편 확보를 시도하는 등 할 수 있는 안의 범위에서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운임 지원 등에 대한 다양한 방안을 시와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도서지역 여객선 운임지원이 섬 활성화 등 긍정적인 영향도 있어 전면 지원 철회 등을 고려하고 있지는 않다”며 “섬 주민들을 최우선시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주민 대상으로 예약기간을 더 늘리는 등 대책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