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추석 연휴 전날, 교통사고 최다, 성급한 귀성길 탓
최근 3년간 추석 연휴 전날, 교통사고 최다, 성급한 귀성길 탓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추석 연휴 기간과 관련해 연휴 시작 전날에 가장 많은 교통사고가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연휴 시작 전날 귀성을 서두르는 차량이 쏟아져 나오면서 사고가 급증한 것으로 경찰은 분석했다.

10일 경찰청이 분석한 ‘2016∼2018년 추석 연휴 교통사고 현황’에 따르면 연휴 시작 전날 평균 교통사고는 807.3건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17.3명이 숨지고 1천583.3명이 다쳤다.

연휴 기간 중 일평균 교통사고 건수는 추석 전날 438건, 추석 당일 392건, 추석 다음 날 419.7건으로 집계됐다. 추석 연휴 기간 전체 일평균 교통사고는 477.6건, 사상자는 844.5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최근 3년간 주말 일평균 교통사고 건수(551.9건)와 사상자 수(902.2명)보다 적은 수준이다. 연휴 기간 일평균 고속도로 사고는 12.2건, 사상자는 37.9명으로 집계됐다. 평소 주말보다 사고 건수(12.9건)는 적지만 사상자 수(35.7명)는 많았다.

고속도로 사고는 날짜별로 추석 당일이 16.3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연휴 전날 15.7건, 추석 전날 13.3건, 추석 다음 날 10.7건 순이었다. 연휴 기간 음주운전 사고는 일평균 57.6건, 졸음운전 사고는 일평균 4.7건으로 집계됐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