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이종근 차장검사 법무부 파견 인사
조국, 이종근 차장검사 법무부 파견 인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 개혁 본격 시동… 인천지검 “인력 공백 고려 안해”

조국 법무부 장관이 이종근 인천지검 2차장 검사(50·사법연수원 28기)를 법무부로 파견했다.

법무부는 “조 장관이 이 차장검사를 법무부에 파견해 검찰개혁 추진업무를 지원케 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정확한 직책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검찰개혁 전반을 이끄는 자리에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의 인사 이후 법조계 안팎에서는 전형적인 코드인사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 차장검사는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 취임 직후부터 정책보좌관으로 2년여를 근무했다.

박 전 장관과 조 장관은 각각 경실련과 참여연대에서 활동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앞장섰다는 공통점이 있다. 조 장관이 민정수석이던 시절 장관직에 오른 박 전 장관은 최근 검찰이 조 장관 관련 의혹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자 공개적인 비판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박 전 장관의 정책보좌관을 지냈던 이 차장검사를 첫 인사 대상으로 삼으면서 검찰 개혁 전반에 대한 의문이 나오는 이유도 이 대목이다.

인천지검 인력 공백에 대한 지적도 있다.

이 차장검사는 7월 중순 인천지검 2차장으로 와 이제 1개월여를 넘겼다. 현재 이재현CJ그룹 장남 이선호씨 마약 사건 수사 등 크고 작은 사건 수사를 지휘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임명이 아닌 파견 형태로 인력을 빼가면서 결국 검찰 개혁을 이루기 전까진 인천지검 2차장검사 자리는 비워둬야 한다.

익명을 요구한 인천지검 관계자는 “내부에서는 갑작스런 인사에 당혹스러워하는 중”이라며 “검찰 개혁이 1,2년 안에 이룰 수 있는 것도 아닌데 당장의 인력 공백을 고려치 않은 무차별한 인사”라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