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남동산단 ‘2020년 스마트산단’ 선정
산업부, 남동산단 ‘2020년 스마트산단’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기업 생산성 향상·근로 환경개선 등 기대

인천시와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는 10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인천 남동산업단지를 2020년 스마트산업단지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스마트산단은 개별기업의 스마트화를 넘어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산업단지 내 기업 간 데이터를 연결, 공유해 동일업종과 연계 기업이 함께 스마트화하는 산단이다.

이번 스마트산단 공모에는 인천을 비롯해 전국 8개 지자체가 참가했다. 이 중 산업부는 인천 남동산단과 경북 구미산단을 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했다.

남동산단은 공항, 항만, 고속도로, 도시철도망을 갖춘 최적의 광역교통망과 대학·연구소와 연계한 풍부한 산학연 협력인프라 등 우수한 입지여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스마트시티 플랫폼 활용,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등 첨단산업과의 연계성도 이번 스마트산단 선정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시는 남동산단에 스마트공장 확산, 테스트베드(신산업 시험 활성화) 설치, 제조데이터 센터와 통합물류 시스템을 구축한다. 또 근로자 통합복지센터를 조성하고 바이오헬스 밸리, 미래형 개인 비행체(PAV) 등 첨단산업과 연계한다.

이를 통해 기업생산성 향상, 창업과 신산업 시험 활성화, 쾌적한 근로 환경 제공 등 3마리 토끼를 잡을 것으로 시는 기대 중이다.

박남춘 시장은 “제조혁신을 통한 경쟁력 강화, 근로자의 근무환경 개선, 스마트 통합인프라 구축 등으로 남동 산단을 청년이 찾아오는 미래형 첨단 산업단지로 만들겠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