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로병사의 비밀' 죽음이 삶에게 보내는 편지
'생로병사의 비밀' 죽음이 삶에게 보내는 편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로병사의 비밀'. KBS 1TV
'생로병사의 비밀'. KBS 1TV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2019년 14.9%로 높은 고령화 비율을 가진 대한민국 사회 속에서 향후 노후 건강과 돌봄을 사회적으로 어떻게 보장하고 안내할 것인가에 대해 이야기해본다.

11일 방송되는 KBS 1TV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죽음이 삶에게 보내는 편지' 편으로 꾸며진다.

통계청에서 발표한 지난해 사망자 수 29만 8900명. 통계 이래 최다 인원을 경신했음에도 사망자 수는 점점 더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출생아 수가 32만 6900명이었던 점을 생각해 본다면 이제 곧 태어나는 사람보다 죽는 사람이 더 많아지는 시대를 앞두고 있는 셈이다.

그렇다면 우리의 죽음은 어떤 모습일까. ‘죽음’이 우리에게 뜨거운 화두로 자리매김한 가운데, 이와 함께 어떻게 죽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하는 사람들이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

날이 갈수록 발달해가는 현대의학 기술 속에서 무의미한 연명치료가 아닌 자연스러운 죽음에 대해 생각하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타인의 걱정스러운 시선과 달리 죽음을 받아들이는 그들의 태도 또한 평화롭다.

대장암 진단을 받은 후 따로 병원에 입원하지 않고 자택에서 통원치료를 하는 87세 박종린 씨. 그는 병원에 있을 때보다 오히려 집에서 생활하며 치료를 이어가는 것이 더 편하다고 말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한 장기요양기관은 21,675여 곳. 그러나 노후 건강과 돌봄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며 부당행위에 적발된 요양기관이 여전히 많은 실정이다.

'생로병사의 비밀'은 오늘(1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