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亞선수 최초 PGA 투어 신인상 수상 영예
임성재, 亞선수 최초 PGA 투어 신인상 수상 영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임성재.연합뉴스


임성재(21ㆍCJ대한통운 )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사상 최초로 아시아 국적 선수로 신인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PGA 투어는 12일(한국시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2018-2019시즌 신인상 투표 결과 임성재가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PGA 투어 신인상은 해당 시즌 15개 이상 대회에 출전한 회원들의 투표로 수상자를 정하며 득표 결과는 공개하지 않는다.

이로써 임성재는 1990년 제정된 PGA 투어 신인상 부문에서 아시아 국적 선수로는 이 상을 최초로 수상하는 영광을 누리게 됐다.

임성재는 지난해 2부 투어인 콘페리투어에서 올해의 선수와 신인상을 동시 석권한 뒤 2018-2019시즌 PGA 투어에 데뷔했다.

이번 시즌 PGA 투어에서 우승은 하지 못했지만 3월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공동 3위에 오르는 등 35개 대회에 출전해 26회에 걸쳐 컷을 통과했고, 이 가운데 25위 이내의 성적을 16차례나 올렸을 정도로 꾸준한 모습을 보였다.

임성재는 PGA 투어에서 2015년 대니얼 버거(미국) 이후 4년 만에 우승 없는 신인상 수상자가 됐다.

2014년부터 2년간 국가대표를 지낸 임성재는 2015년 프로로 전향, 그해 10월 한국프로골프(KPGA) 챌린지 투어 12회 대회에서 우승하며 2016년 1부 투어인 코리안투어로 진출했다.

이후 2018년부터 미국으로 진출, 첫 해 2부 투어를 평정한데 이어 올해 1부 투어 신인왕 타이틀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PGA 투어 제이 모나한 커미셔너는 “임성재의 PGA 투어 올해의 신인상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라며 “그는 올해 ‘아이언맨’과 같은 시즌을 보냈고 시즌 내내 훌륭한 경기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