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술녀, 심영순에게 호통들은 이유는… '사장님귀는 당나귀귀'에서 한식 도전
박술녀, 심영순에게 호통들은 이유는… '사장님귀는 당나귀귀'에서 한식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kbs'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박술녀가 심영순에게 호통을 들었다.

15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요리연구가 심영순의 제자가 된 한복 연구가 박술녀 원장의 한식 도전기가 그려졌다.

심영순이 주문한 맞춤 한복을 가져온 박술녀는 “평소에 남편이 해 준 밥만 먹고 다닌다. 결혼한 뒤 지금까지 가족에게 제대로 된 식사를 차려주지 못했다”며 “이번 기회에 가족들에게 한상 차려 주고 싶다”고 요리 강습을 부탁했다.

심영순은 꽃게찜탕을 가르쳐주기로 하고 박술녀에게 배추 채썰기를 시켜봤다. 심영순은 박술녀가 썰어 놓은 배추를 보고 “곱게 그렇게 굵게 하면”이라고 버럭 소리를 쳤다.

자신이 강습을 받는 모습을 화면으로 지켜보던 박술녀는 심영순을 두고 “선생님이 대가인 것은 인정하지만 요리할 때마다 흘린다”고 폭로했다.

그러자 심영순은 “음식을 하면 음식에만 집중해야 된다. 치우다 보면 시간이 다 간다”며 박술녀에게 “자기도 나이 먹어 봐라. 입에서 밥까지 흘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