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인터뷰 중단…日 시위자 "식민지배는 거짓" 주장
김구라 인터뷰 중단…日 시위자 "식민지배는 거짓" 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 나가는 뉴스쇼' 김구라가 일본 시민과의 인터뷰를 중단했다. 방송 캡처
'막 나가는 뉴스쇼' 김구라가 일본 시민과의 인터뷰를 중단했다. 방송 캡처

'막 나가는 뉴스쇼' 김구라가 일본 시민과의 인터뷰를 중단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구독TV, 막 나가는 뉴스쇼'에서 김구라는 '현장 PLAY'코너를 통해 일본의 혐한 망언자 취재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김구라는 롯본기 김교수와 함께 혐한 방송으로 논란이 된 햐쿠타 나오키, 사쿠라이 요시코, 다케다 츠네야스와를 찾았으나, 끝내 인터뷰에 실패했다.

이에 김구라는 일본 시민들의 생각을 듣기로 했다. 김구라는 아베 총리 관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일본 시민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먼저 김구라가 한국과 일본의 관계, 혐한 분위기에 대해 물었다. 시위자는 "사이좋게 될 수 있는데 걱정"이라며 "한반도를 식민 지배했다는 것은 거짓이다. 통일국가를 만들어 줬을 뿐"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지금 중국에 위구르, 몽골, 티벳이 전부 들어갔지 않냐. 똑같은 거다"라고 덧붙였다.

시위자는 "한국인의 사고방식은 틀렸다. 일본이 가해자, 한국이 피해자라는 구도가 잘못됐다"라며 "(한국인들이) 과도하게 부정적인 방향으로 끌고나갔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김구라는 “만약에 반대로 한국이 일본을 식민지화해도 같은 병합 논리로 설명하겠냐?”고 묻자, 시위자는 “그런 일은 말도 안 된다”며 “(한국을) 수탈하러 간 게 아니다. 철도를 깐 건 일본군이었다”이라고 설명했다.

결국 인터뷰를 중단한 김구라는 "잘못된 생각을 가진 분들이 많다"며 안타까워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