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 15층 아파트서 새벽 화재...주민 60여 명 대피소동
광명 15층 아파트서 새벽 화재...주민 60여 명 대피소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의 한 아파트에서 한밤중 화재가 발생했지만, 마침 아파트에 거주하던 소방관의 발 빠른 초기대응으로 대형참사를 면했다.

17일 광명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3시 35분께 광명시 하안동의 한 15층짜리 아파트 10층에서 ‘쾅’하는 소리와 함께 불이 났다.

같은 아파트 5층에 거주하던 부천소방서 소속 육창현 소방교(33)는 잠을 자던 중 굉음에 놀라 일어난 뒤 불이 난 것을 직감 곧바로 10층으로 뛰어올라갔다.

이어 10층에 남아있던 주민들을 대피시킨 육 소방교는 옥내 소화전에서 소방호스를 꺼내 화재 현장으로 진입했다.

아파트 내부에는 연기가 차 있었지만, 육 소방교는 초기 진화가 중요하다고 판단해 물을 뿌리며 진화작업을 벌였다.

5분 뒤 광명소방서 소방대원들이 합류하면서 불은 22분 만인 이날 오전 3시 57분에 모두 꺼졌다.

이 불로 주민 1명이 다리 등을 다쳐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60여 명 등 주민 대부분 큰 부상 없이 대피했다.

또 육 소방교는 진화작업 중 손바닥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다.

광명소방서 관계자는 “선발대가 오기 전 5분여 동안 육 소방교가 초기진화에 나서 화재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며 “불이 커졌다면 자칫 인명피해로 이어질 뻔했다”고 말했다.

광명=김용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