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공채 지원자들에 "쌉가능"…논란 일자 결국 사과
LG CNS, 공채 지원자들에 "쌉가능"…논란 일자 결국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인터넷 커뮤니티

LG CNS가 신입사원 채용을 진행하면서 보낸 문자가 논란이 되고 있다.

17일 다수의 인터넷 커뮤니티에 따르면 LG CNS 인사 담당자는 이날 오전 11시28분 원서 접수 마감시간을 안내하면서 “LG CNS 원서 접수는 18일(수)18시에 마감되구요~ 제출 후에도 수정 쌉가능! ㅎㅇㅌ:)”이라는 문자를 보냈다.

쌉가능의 ‘쌉’은 ‘완전’이라는 뜻의 인터넷 신조어로 ‘삽질하다’의 줄임말로 쓰이기도 한다.

대기업에서 공적으로 보낸 문자메시지에 사용하기에는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인사팀은 2시간여 뒤 인재확보팀장 명의로 사과 문자를 다시 보냈다.

인사팀은 “저희 담당자가 지원자분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문자를 보내드렸는데, 일부 오해가 있을 수 있는 표현으로 인해 불편하게 해드린 점 사과드립니다”며 “앞으로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겠습니다”고 밝혔다.

한편, LG CNS는 오는 18일까지 IT 리더십 아카데미 하반기 신입공채 지원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