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UCL 본선 데뷔전 1골 2도움 맹활약
황희찬, UCL 본선 데뷔전 1골 2도움 맹활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인, 첼시전 교체 출전, 한국인 최연소 출장 기록 경신
▲ 황희찬이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잘츠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헹크(벨기에)와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1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 36분 팀의 3번째 득점포롤 터뜨린 뒤 그라운드를 미끄러지며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황소’ 황희찬(23ㆍ잘츠부르크)이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본선 데뷔 무대에서 1골, 2도움 활약으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잘츠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헹크(벨기에)와의 2019-2020 UCL 조별리그 E조 1차전 홈 경기에서 풀타임 활약으로 공격 포인트 3개를 기록, 팀의 6대2 대승을 견인했다.

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의 멀티 공격포인트와 함께 엘링 홀란드의 해트트릭으로 1994-1995시즌 이후 무려 25년 만에 출전한 UCL 본선 무대에서 귀중한 승리를 올렸다.

홀란드와 함께 최전방 투톱 공격수로 출전한 황희찬은 전반 2분 만에 팀의 선제골에 관여했다.

왼쪽 측면 돌파 후 중앙으로 내준 공이 앙두안 베르네드와 미나미노 다쿠미를 거쳐 홀란드의 득점으로 이어졌다.

이후 전반 34분 황희찬은 홀란드에게 침투패스를 넣어 추가골을 도우며 UCL 본선 데뷔 무대 첫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그리고 2분 뒤 직접 해결사로 나섰다. 전반 36분 즐라트코 유누조비치의 패스를 받아 수비수 뒷공간으로 파고든 황희찬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만든 뒤 오른발 슛으로 데뷔골을 터뜨렸다.

이번 득점으로 황희찬은 한국 선수 가운데 손흥민(당시 22세)에 이어 역대 두 번째 어린 나이로 UCL 본선 무대에서 골맛을 보게 됐다.

이후 전반 40분 상대에 만회골을 내준 잘츠부르크는 5분 뒤 황희찬의 패스를 받은 홀란드의 해트트릭 득점포로 재차 달아났다.

잘츠부르크는 전반 추가시간 득점으로 전반을 5대1로 앞선 뒤 후반 상대와 1골씩 주고 받아 4골 차 승리를 완성했다.

영국 통계전문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양 팀 선수 통틀어 최고 평점인 ‘10점 만점’을 줬다.

한편,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18·발렌시아)은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잉글랜드)와의 H조 1차 원정 경기서 후반 45분 교체 투입돼 한국인 역대 최연소 출전 기록을 썼다.

만 18세 7개월인 이강인은 만 19세 2개월 때 정우영(현 프라이부르크)이 독일 바이에른 뮌헨에서 세웠던 UCL 출전 기록을 앞당겼다. 이강인은 이날 추가시간 포함 5분 남짓 뛰며 무난한 경기력을 선보였고, 발렌시아는 1대0으로 승리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