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콘서트·평화통일 마라톤대회 등 돼지열병에 도내 행사 줄줄이 취소
DMZ 콘서트·평화통일 마라톤대회 등 돼지열병에 도내 행사 줄줄이 취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청 전경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산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파주ㆍ연천지역을 비롯해 도내 곳곳에서 개최 예정이던 행사들이 무더기로 취소 또는 축소되고 있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9ㆍ19 평화 공동선언’ 1주년 기념 ‘Live DMZ’ 콘서트(21일 파주 임진각), ‘2019년 평화통일 마라톤대회’(10월 6일 파주 임진각), ‘DMZ 트레일러닝’(20~22일 파주ㆍ김포ㆍ연천~철원) 등 3개 행사를 전면 취소했다. 파주와 고양 일원에서 진행할 예정이던 ‘제11회 DMZ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도 크게 축소됐다.

우선 20일 영화제 개막식 장소는 임진각 망배단 주차장 특설무대에서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으로 변경됐다. 이와 함께 영화제 부대행사로 20~21일 파주 임진각과 도라전망대, 제3땅굴 일원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DMZ 다큐멘터리 로드 투어’와 ‘DMZ 팸투어’는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

이 밖에 ‘DMZ포럼(19~20일ㆍ고양)’과 ‘DMZ 페스타(18~21일ㆍ고양)’와 같이 파주, 연천 등 질병발생지역 및 포천, 동두천, 김포, 철원 등 ‘중점관리지역’ 외에서 열리는 행사도 최고수준의 방역시스템 하에 진행하도록 조치했다.

도내 시ㆍ군들도 개최할 예정이었던 행사를 잇달아 취소하고 있다. 파주시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역대책에 집중하고자 18일 개최 예정이었던 ‘시민고충처리 옴부즈만 위촉식’과 ‘수요포럼’을 전격 취소했다. 포천시도 20일 예정된 ‘포천시 홀스타인 품평회’와 다음 달 3~5일 개최하려던 ‘한우 축제’를, 연천군은 ‘10개 읍·면민의 날 기념행사’를 전면 취소했다. 또 김포시도 이달 26일 예정된 김포도시철도 개통식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많은 학생들이 이동하는 교육기관의 행사도 취소 또는 연기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은 19~24일 파주교육지원청이 주관하는 ‘2019 파주학생 육상 한마당’, ‘지역과 함께하는 학생예술축제’ 등 학생이 참여하는 교육행사와 교직원 연수 프로그램을 무기한 연기했다. 도교육청은 각급 학교에도 학교장이 연수, 행사 등을 연기 또는 취소할 것을 안내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