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국회 일정 합의했지만… ‘조국국감 기싸움’ 난타전 예고
정기국회 일정 합의했지만… ‘조국국감 기싸움’ 난타전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부터 나흘간 대정부 질문… 국정감사는 내달 2일부터
민주당 “野, 증인마저 조국 일색… 제2의 인사청문회 우려”

여야가 새로운 정기국회 일정에 잠정합의했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촉발된 갈등 국면이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로 옮겨붙을 전망이다.

18일 여야 3당 교섭단체에 따르면, 오는 26일 정치 분야, 27일 외교·통일·안보 분야, 30일 경제 분야, 다음 달 1일 사회·문화 분야 등 나흘간 대정부질문을 실시하기로 잠정합의했다. 또한 당초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로 예정됐던 국감은 다음달 2일부터 21일까지 진행하기로 했다. 하지만 국감 일정을 놓고는 여야가 시각차를 보이고 있어 일부 변경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9일 회동을 갖고, 세부 일정 등에 대한 합의를 시도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당초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로 예정됐던 국감을 다음 달 2일부터 같은 달 21일까지 진행하기로 한 만큼 이를 준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한국당은 대정부질문 일정에 대해 확답을 하지 못하고 있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 “대정부질문 일정을 조정하면 30일부터 예정된 국감은 순연돼서 2일부터 하게 될 확률이 높아진다”고 말했으나, 당내에서는 “국감을 언제 하자고 딱 정하진 않았다”는 말도 나온다.

국감 일정뿐 아니라 국감 증인 채택에도 여야가 의견을 달리하고 있어 협상의 진척이 더딘 상황이다.

야당의 경우 정무위원회·교육위원회·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 각 상임위원회에서 조 장관 가족 의혹과 연관이 있는 이들을 증인으로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 펀드, 딸 입시 비리 등 의혹을 파헤치기 위한 증인을 대거 세워 이번 국감을 ‘조국 청문회’의 연장선으로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반면 민주당은 야당이 국감마저 정쟁의 장으로 만들고 있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국감 증인마저 조국 일색으로 채운다고 한다”며 “국감마저 제2의 인사청문회를 만들겠다고 정쟁을 공언한 만큼 고달픈 국민의 민생을 위해 써야 할 소중한 시간을 정쟁을 위해 허비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은 기존 합의대로 다음 달 22일 청취하기로 했으며,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다음 달 23일 이후에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여야는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실시할 계획이었으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 장관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참석에 반대하면서 무산됐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