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새옷 입은 배구 “시범경기 기대하세요”
‘프로’ 새옷 입은 배구 “시범경기 기대하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월 20일 개막하는 프로배구 ‘2005 V-리그’에 앞서 남녀 각 팀의 전력을 사전 평가해보는 시범경기가 25일부터 5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남자부 6개팀(삼성화재 LG화재 대한항공 현대캐피탈 상무 한전)과 여자부 5개팀(LG칼텍스 현대건설 한국도로공사 흥국생명 KT&G)은 25일부터 용인체육관에서 남자부는 조별리그로 여자부는 풀리그로 경기를 치른다.
▲삼성화재의 독주를 막아라
삼성화재는 지난해 3월 ‘KT&G V투어 2004’ 우승을 차지하면서 지난 97년 이후 슈퍼리그를 포함해 8차례 리그정상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이 때문에 이번 시범경기는 삼성생명의 리그 9연패 달성여부를 미리 점검해 볼수 있는 좋은 기회로 독주를 막을 상대로는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현대캐피탈이 꼽힌다.
현대캐피탈은 지난해 삼성화재의 겨울리그 77연승을 막아낸 ‘뚝심’을 앞세워 유일한 삼성생명 적수로 지목되고 있다.
▲현대건설 VS 도로공사 자존심 2라운드
2년 연속 여자배구 겨울리그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도로공사가 겨울리그 5연패를 달성한 현대건설의 아성에 재도전장을 내민다.
지난해 여자배구 돌풍의 주인공인 도로공사는 지난해 11월 배구최강전에서 베테랑 3인방 구민정, 장소연, 강혜미가 떠난 현대건설을 상대로 2연승을 거두며 제대로 설욕전을 펼친 바 있다.
이 때문에 이번 시범경기 역시 상승세를 살리겠다는 각오가 대단하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