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證 “전자 증권 전환 상장주 5조 원 예치…업계 1위”
삼성證 “전자 증권 전환 상장주 5조 원 예치…업계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AKR20190919044100008_01_i_P2
사진/삼성증권

삼성증권은 16일 실시된 전자 증권 제도와 관련해 법인·개인 고객이 5조 원 규모의 종이 증권 형태 상장주식을 전자 증권으로 전환해 삼성증권 측에 예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지난달 말 기준 각 증권사에 예치된 전체 상장주식 전자 증권(17조 원)의 30% 정도를 차지하는 업계 1위 기록이다”라면서 “기존 고객뿐 아니라 신규 고객도 전자 증권을 맡겼다”고 말했다.

이어 관계자는 “이번 성과는 개인 자산관리를 비롯해 가업승계, 자금 조달, 기업설명회(IR), 퇴직연금을 포함한 투자은행(IB) 분야까지 전사적인 토탈 서비스가 가능했기 때문이다”라고 평가했다.

삼성증권은 올 초부터 고객에게 전자 증권 제도에 대한 안내 서비스를 제공했고, 7월에는 한국예탁결제원과 전자 증권 제도 세미나를 공동 개최했다.

전자 증권 제도는 상장 주식과 채권 등의 발행, 유통, 권리 행사가 실물증권(종이) 없이 이뤄지는 제도다. 실물 주권 보유자는 가까운 명의개서대행회사(예탁원·국민은행·하나은행)를 방문해 실물 주권을 반납하고 전자등록을 하면 된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