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시장, 일본수출 규제에 따른 지역 중소기업 피해 최소화에 적극 행보
정장선 시장, 일본수출 규제에 따른 지역 중소기업 피해 최소화에 적극 행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장선 평택시장이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을 국회에 건의하는 등 지역 중소기업 지원에 적극적인 행보에 나섰다.

10일 평택시에 따르면 정장선 시장은 이날 국회 정책위 회의실에서 열린 일본수출 규제 대응 ‘소재ㆍ부품ㆍ장비ㆍ인력 발전특위와 기초 자치단체장 간 간담회’에 참석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사업장 동향 등을 공유하고 특별위원회에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간담회에는 정장선 시장을 비롯해 경기·충남지역 8개 기초자치단체장과 더불어민주당 소재·부품·인력발전특별위원회 위원들이 참석했다.

정 시장은 이 자리에서 “반도체 소재인 화학물질 관리체계가 정부 부처 간 허가 및 신고절차의 중복성으로 인해 소재ㆍ부품 관련 중소기업의 시간적ㆍ비용적 손실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이를 해소할 제도적 장치를 신속히 마련해달라”고 건의했다.

정 시장은 또 ‘산업단지 지원을 위한 지방세법 조속 개정’과 ‘인구 50만 대도시 인정 제도 개선’, 산업단지와 주변 주민들 간 지역협력 사업 등 상생 방안 마련이 가능하도록 ‘산업단지 주변 주민 지원사업’의 법적 제도화를 건의했다.

앞서 시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 중소기업 피해를 막기 위해 50억 원의 추경예산을 확보해 올해 지원예산을 200억 원으로 증액했다.

정 시장은 “평택에는 특히 반도체 관련 협력업체들이 많고 또 계속해서 입주하려는 업체들도 많다”면서 “일본수출규제 관련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신속한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예산지원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평택시는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앞으로 전개될 다양한 상황에 대해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제도개선을 요청해 철저한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는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평택=최해영ㆍ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