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돼지열병 차단 행정력 집중
강화군 돼지열병 차단 행정력 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AF)이 경기도 파주시, 연천군으로 확산함에 따라 유입방지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군은 지난 6월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F)이 발생한 시점부터 특별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강화대교 등 주요도로 2개소에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하는 등 선제로 대비해 왔다.

파주시의 AF 확진 발표 직후에는 거점소독시설 운영시간을 24시간으로 연장했다. 또한,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양돈농가에 소독지원을 주 5회로 확대하고, 생석회 배포 등을 하고 있다.

또한, 연초부터 양돈농가 방역 울타리 및 소독시설 구축 지원 사업에 9천2백만원을 투입하는 한편, 소독 약품 등 농가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축산농가를 방문하는 모든 관련 차량은 강화군으로 들어오는 주요 진입로(강화대교, 초지 대교)에서 운영되는 거점소독시설을 통과한 차량 또는 운전자 소독 필증을 발급받아야 한다.

유천호 군수는 “농장 내·외부 및 관계자 소독 철저, 양돈 농가 간 모임자제 등 농가뿐 아니라 민간인도 적극적으로 방역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하며 “의심 축 발견 시 신속하게 가축방역기관에 신고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8일 진영 행전안전부 장관이 강화군을 방문해 방역 강화대책을 논의했다.

한의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