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간선도로 제한속도 60㎞→50㎞ 시범운영…“사고 예방”
인천 간선도로 제한속도 60㎞→50㎞ 시범운영…“사고 예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교통사고 사망자 증가율이 전국 최다(본보 5일자 1면)인 가운데, 인천시가 시내 도로 차량 제한속도를 낮춘다.

시는 보행자 사고 예방을 위해 오는 10월부터 시범운영 구역부터 시내 간선도로의 차량 제한속도를 시속 60㎞에서 50㎞로 낮출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시는 또 어린이보호구역 등 보행자 안전이 강조되는 이면도로는 시속 30㎞로 제한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7월 인천지방경찰청은 교통안전시설 심의위원회를 열고 보행자 사고 발생이 잦은 남동구 백범로∼호구포로∼매소홀로∼경원대로 내부 8㎢를 시범운영 구역으로 정했다.

시는 9월까지 교통안전표지 정비를 마치고 홍보포스터 배부와 현수막 설치 등을 통해 제한속도 변경 사실을 운전자들에게 알릴 계획이다.

조동희 교통국장은 “매년 보행 중 사망자 비율이 40%가 넘는 인천의 상황을 고려하면 제한속도 조정이 필요하다”며 “올해 시범운영을 통해 나타난 문제점을 개선·보완해 시민 공감대를 확산해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인천에서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대비 보행자 사망 비율은 2016년 46%, 2017년 47%, 2018년 43% 등 매년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2019년 상반기에도 길을 걷다가 차에 치여 숨진 사람이 29명에 달해 2018년 상반기(22명)보다 32%가 늘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