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다문화가정 가정폭력 4천300여건…지난해 51% 급증"
"5년간 다문화가정 가정폭력 4천300여건…지난해 51%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베트남 출신 이주여성이 남편에게 폭행을 당하는 동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발생한 가운데, 지난 5년간 다문화가정 가정폭력 검거 건수가 4천30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재정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2015년 이후 다문화가정 가정폭력 검거현황’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다문화가정 가정폭력 검거 건수는 4천392건에 달했다.

검거 건수는 2015년 782건에서 2016년 976건으로 늘었다가 2017년 839건으로 감소했다. 하지만 지난해 검거 건수는 1천273건으로 전년과 비교하면 무려 51.7%나 급증했다. 올해 6월까지는 522건으로 집계됐다.

2017년 말 기준 결혼이민자 및 귀화자는 33만여 명에 달하며, 여성이 80%를 차지해 다문화가정에서 발생한 가정폭력 사건의 피해자는 대부분 여성일 것으로 추정된다.

이재정 의원은 “다문화가정 특성상 피해자가 폭력에 노출되더라도 신고가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며 “이들 구성원이 우리 사회에 보다 안전히 정착할 수 있도록 사회 안전망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