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돼지열병 ‘추가’ 의심신고 오후 확진 예상… “3마리 폐사”
파주 돼지열병 ‘추가’ 의심신고 오후 확진 예상… “3마리 폐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의 두 돼지농가에서 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 오후께 확진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일 오전 7시20분께 파주시 적성면에서 돼지 2마리가, 오전 8시40분께 파주시 파평면에서 돼지 1마리가 각각 폐사했다는 신고를 받았다. 이들 농가의 돼지 사육 규모는 적성면 3천 마리, 파평면 2천 마리다.

농식품부는 “신고를 받고 가축위생방역본부에서 초동 방역팀이 투입돼 축사를 통제하고 출입을 차단했다”며 “가축방역관이 들어가 시료를 채취하고 검역본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여부를 최종 확진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농식품부는 이들 농가를 대상으로 남은 음식물 급여 여부, 울타리 설치 여부 등 기본적인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지난 17일과 18일 파주와 연천에서 각각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바 있다.

이연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