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용의자 2차 조사서도 혐의 부인…수사 장기화 불가피
화성 용의자 2차 조사서도 혐의 부인…수사 장기화 불가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A씨(56)가 경찰의 2차 조사에서도 혐의를 부인했다.

20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전날 형사와 프로파일러 등 7명을 A씨가 수감 중인 부산교도소로 보내 A씨를 상대로 조사를 벌였다.

모방범죄로 밝혀진 8차 살인 사건을 제외한 모두 9차례 사건 가운데 5차 사건 증거물에서 채취한 DNA가 A씨의 것과 일치한다는 결과가 알려진 지난 18일 첫 번째조사 이후 하루 만이다.

1차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했던 A씨는 2차 조사에서도 자신과 화성 연쇄살인 사건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다시 형사들을 보내 3차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A씨가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을 유지함에 따라 경찰이 3건의 일치된 DNA를 확보하고 있음에도, 이 사건 수사는 예상보다 길어질 전망이다.

A씨가 자백하고 진범이 아니고서는 알 수 없는 사실까지 진술한다면 아직 DNA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나머지 사건들과 DNA 검사 결과가 나온 사건들 사이의 범행 유사성 등을 근거로 A 씨를 진범으로 결론 내릴 수 있지만 자백이 없는 상태에선어렵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경찰은 A씨의 DNA가 나온 5, 7, 9차 사건 이외에 나머지 사건들의 증거물에서 A씨의 DNA가 추가로 검출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또 A씨의 진술을 면밀히 분석하고 그간 모아온 많은 양의 수사기록을 원점에서 다시 살펴보는 등 A씨와 나머지 사건들과의 연관성을 찾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사안은 밝힐 수 없지만 가장 확실한 것은 용의자의 자백이므로 A씨를 상대로 조사를 계속 이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양휘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