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 파주 농장 2곳, 모두 음성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 파주 농장 2곳, 모두 음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를 비롯한 경기북부를 긴장 상태로 빠트린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2건이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21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파주시 적성면에서 돼지 2마리와 파평면에서 돼지 1마리가 각각 폐사했다는 신고가 접수, 이날 정밀검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이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농장의 돼지 사육 규모는 적성면 3천여 마리, 파평면 4천200여 마리다. 두 농장은 앞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인된 연천군의 농장 방역대 10㎞ 이내에 자리해 17일부터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진 곳이다. 연천 발생 농장으로부터 적성면 농장은 약 9㎞, 파평면 농장은 약 7.4㎞ 떨어져있다. 신고를 접수한 방역 당국은 가축방역관 2명씩을 두 농장에 보내 임상 관찰 및 정밀검사를 실시했다.

이번 의심신고로 양돈농가에 비상이 내려진 이유는 최초 발병 이후 1주일이 확진 고비이기 때문이다. 해당 질병의 잠복기가 통상 4∼19일인 가운데 가장 빈번하게 질병이 나타나는 시기가 7일 안팎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21일이 무사히 지나간다면 최대 잠복기가 사라진 것이기 때문에 위험성이 없어졌다고 보고 발생 농가 3㎞ 안에서는 이동이 가능하게 된다”며 “10일을 더 보고 30일이 되면 이동 제한을 풀고 방역대를 없앤다. 이렇게 되면 별도의 ‘종식 선언’ 없이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파주시 의심신고 2건이 음성 판정됐다는 사실과 경기지역 거점소독 현황을 알리는 내용의 게시물을 자신의 트위터에 공유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