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혜미 자택서 숨진 채 발견…'보이스코리아'로 이름 알린 개성파 가수
우혜미 자택서 숨진 채 발견…'보이스코리아'로 이름 알린 개성파 가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혜미 인스타그램
우혜미 인스타그램

가수 우혜미(31)가 갑작스레 세상을 떠나 충격을 주고 있다.

우혜미는 지난 21일 밤 마포구 망원동 자택에서 숨진 채 지인과 경찰에 발견됐다. 정확한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우혜미는 이틀 전부터 소속사 및 지인들과 연락이 닿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2년 엠넷 ‘보이스 코리아’ 시즌1에서 얼굴을 알린 우혜미는 개성있는 창법과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톱 4’까지 진출했다. 당시 김광석 ‘나의 노래’, 윤시내의 ‘마리아’, 서태지의 ‘필승’ 등을 자신만의 색깔로 노래해 화제가 됐다.

이후 힙합듀오 리쌍 기획사에 둥지를 튼 그는 2015년 ‘미우’란 이름으로 첫 번째 싱글 ‘못난이 인형’을 냈다.

또 리쌍의 ‘주마등’, 개리의 ‘바람이나 좀 쐐’, 딥플로우의 ‘버킷 리스트’(buckit list) 등 여러 가수 음반 작업에 참여했으며, 한영애의 코러스 세션으로 오래 활동했다.

특히 지난 7월 첫 번째 미니앨범 ‘s.s.t’ 선공개 싱글 ‘꽃도 썩는다’를 내고 지난달 앨범을 출시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재개한 터라 이날 소식은 더욱더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빈소는 강동 성심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