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공군이 함께한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 '성황'
한-미 공군이 함께한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 '성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 수놓은 블랙이글스, K-POP 공연 등...화합의 장
대한민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미 공군기지 K-55에서 열린 ‘2019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에서 화려한 비행을 선보이고 있다. 박명호기자
대한민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미 공군기지 K-55에서 열린 ‘2019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에서 화려한 비행을 선보이고 있다. 박명호기자

‘2019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가 평택시 신장동 일대 미 공군기지 K-55에서 내·외국인 관람객 3만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 21일 성황리에 개최됐다.

미 51전투비행단이 주최하고 경기도와 평택시가 후원하며 국제교류재단이 주관한 이번 행사는 2016년 이후 3년 만에 재개된 거승로 지금까지의 에어쇼와는 다르게 진행돼 호평을 받았다.

우선 ‘오산 에워파워데이’였던 기존 행사명이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로 변경됐다. 평택시는 행정구역과 맞지 않는 ‘오산공군기지’ 명칭을 ‘평택오산공군기지’로 정정하기 위해 국회 청원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으며 그 일환으로 행사 명칭을 변경해 의미를 더했다.

이날 행사는 하늘을 수놓은 대한민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곡예비행을 비롯해 A-10, F-16 등 다양한 기종의 에어쇼와 20여종의 항공기 지상 전시 등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 관람객들의 탄성을 자아내냈다.

더욱이 처음으로 경기도 지원을 받아 K-55 부대 내에 특설무대를 설치하고 비와이, 에이프릴, 노라조 등 인기 가수가 대거 출연한 K-POP 공연은 참석한 내ㆍ외국인 관람객이 하나로 어우러지는 화합의 장으로 관심을 끌었다.

특히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관람객이 지역 상가를 이용할 수 있도록 폐쇄 중인 (구)모린게이트를 임시 개방하고 행사 종료 시간에 맞춰 K-55정문 앞에서 팝페라, 마술쇼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해 발길을 끌었다.

시 관계자는 “관람객 안전과 편의를 최우선 과제로 정해 질서있고 깨끗한 행사 개최로 ‘다시 찾고 싶은 평택’의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특히 전국에서 찾아오는 관람객을 통해 지역경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했다”면서 “오늘 행사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축제의 질적 향상과 발전 방향 모색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평택=최해영ㆍ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