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자춘추] 레임덕의 시작?
[천자춘추] 레임덕의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한국 갤럽여론조사(지난 17~19일 전국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를 보면,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40%로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추세가 지속된다면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30%대로 진입하는 것은 시간문제로 보인다.

지지율 측면에서 본다면,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증상이 나타날 때 정권은 레임덕에 진입했다고 판단할 수 있다. 첫째,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질렀을 때, 둘째, 야당의 지지율이 여당의 지지율을 앞질렀을 때, 마지막으로 여당의 지지율이 대통령의 지지율보다 높아지는 세 가지 현상이 동시에 나타날 경우, 정권은 레임덕에 빠졌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그런데 현재 상황을 보면, 세 가지 중 두 가지는 이미 나타나고 있다. 즉, 야당의 지지율이 여당 지지율보다 높게 나오는 현상을 제외하고 다른 현상들은 모두 나타나는 것이다.

이런 상황을 종합해보면, 현 정권이 레임덕에 진입했다고는 볼 수 없지만, 최소한 레임덕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는 할 수 있다. 레임덕을 눈앞에 두고 있다는 것은 청와대의 언급을 봐도 알 수 있다. 앞서 언급한 여론조사를 두고 청와대는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는 식으로 말했는데, 이런 언급은 레임덕을 앞둔 시점에서 어김없이 등장하는 전형적인 레토릭이다.

이런 전형적 언급은 또 있다. 레임덕에 본격적으로 진입하게 되면, 권력 핵심들은 “(자신들의 행위를)역사의 평가에 맡기겠다”고 하면서, 현실과의 조우보다는 “역사와 대화”를 하기 시작하는데, 이것 역시 모든 역대 정권에서 어김없이 반복되는 말들이다. 일종의 공식(公式)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지금 청와대의 언급을 보면, 권력의 핵심이 레임덕에 대한 두려움을 가지기 시작했다고 추론할 수 있다.

조국 장관을 둘러싼 의혹이 검찰에 의해 계속 밝혀지고, 이에 대한 재판이 시작돼 조국 장관 관련 기사들이 쏟아지면,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더욱 하락할 가능성이 크다. 조국을 붙잡고 있을수록 레임덕은 더욱 빨라질 수 있을 것이라는 말이다. 조국을 버리느냐 레임덕을 받아들이느냐의 선택, 이제 청와대의 눈앞에 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